도정뉴스 > 종합

경기도, ‘ASF방역’ 고삐 죈다!

긴장의 끈 놓지 않고 특별방역 돌입

2020년 09월 04일 14시 35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경기도가 도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1년을 앞두고 방역태세에 대한 종합점검과 한층 더 강도 높은 특별방역에 돌입했다.

도는 4일 연천·파주·포천 등 경기북부 9개 시·군 가축방역 관계관들이 참여하는 화상회의를 열고 각 시·군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사전 방역태세를 면밀히 점검했다.

이는 최근 도내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사례는 없으나 접경지역 일원 멧돼지에서 ASF가 계속 검출 되고, 중국 등 주변국의 ASF 확산 여파가 가시지 않은 데 따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도는 여름철 발병빈도가 높았던 유럽 사례를 고려,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3개월간을 방역강화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시·군, 축산단체 등과 협력해 ▲24시간 방역상황실 운영 ▲전문가 회의 ▲농가주변 환경검사 ▲지하수·음용수 검사 ▲문자메시지(SMS) 홍보 등 촘촘한 방역망을 가동했다.

9월부터는 지난해 이맘때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인한 큰 피해가 있었던 만큼 방역상황실을 중심으로 ▲24시간 신고접수 ▲긴급 방역체계 유지 ▲질병 신고 시 신속한 검사 ▲초동방역 조치 등의 방역대책을 강도 높게 추진할 방침이다.

특히 전파 원인으로 추정되는 멧돼지, 남은음식물, 차량 등 외부→양돈농장으로의 유입에 대한 예찰을 강화하고 경기북부 농가를 대상으로 울타리, 소독시설, 외부인 출입제한, 차량통제 등을 중점 관리할 계획이다.

또 매주 진행하는 ‘소독의 날’ 운영을 강화, 농·축협의 40개 공동방제단과 함께 축산농가에 소독을 지원한다. 아울러 방역 위반농가에 대해서는 과태료 부과 등 강력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해외발생 동향, 국내 방역 추진상황 집계·분석, 주요 시기별 축산농가 방역 및 홍보 등의 활동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최권락 동물방역위생과장은 “사전 방역태세 점검을 시작으로 도내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재발하지 않도록 농가 중심의 철저한 방역관리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농가 및 축산 관계자들 역시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방역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 12월부터 야생멧돼지 10km 방역대에 있는 포천지역 92개 농가에 대한 예찰 및 정밀검사를 지속 실시, 현재까지 모두 음성이었다.

뿐만 아니라 5월부터 방역강화대책의 일환으로 추진한 임진강·한탄강·사미천·영평천 주변 25개 농가에 대한 환경검사 결과에서도 이상이 없었다.



정호영 기자 | 다른기사보기 | ultra0420@naver.com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150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