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정뉴스

도 특사경, 김장철 성수식품 불법 제조·판매 11건 적발

미신고, 자가품질검사 의무 위반, 원산지 거짓 및 혼동 표시 등

2021년 11월 19일 09시 52분 동두천연천시사신문

 사진출처-경기도뉴스포털 /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중국산 고춧가루와 국내산 고춧가루를 섞어 김치를 제조하면서도 원산지를 국내산으로 표시하는 등 불법 식품 제조·판매 업소들이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에 적발됐다.

도 특사경은 김장철을 앞두고 ‘김치’·‘고춧가루’·‘젓갈류’·‘다진마늘’ 등 김장철 성수식품 제조 및 판매업소 90곳에 대한 수사를 펼쳐 총 10곳에서 11건의 불법행위를 적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위반 내용은 ▲미신고 영업(영업·변경 신고) 행위 3건 ▲자가품질검사 의무 위반 5건 ▲수입산 고춧가루 등 원산지 거짓 표시 및 혼동 표시 3건이다.

주요 적발 사례로 의왕시 소재 ‘A’ 김치 제조․판매업소는 2005년부터 행정기관에 신고하지 않은 채 배추김치·총각김치·열무김치·깍두기 등을 비위생적인 영업장에서 제조, 최종 소비자에게 판매하다 덜미를 잡혔다.

성남시 소재 ‘B’ 즉석판매제조가공업소는 지난해부터 중국산 고춧가루와 국내산 고춧가루를 섞어 김치를 제조·판매했지만 출입구에는 김치 원산지를 ‘국내산’으로, 업소 내부에는 고춧가루 원산지를 ‘국내산’과 ‘중국산’을 함께 표기하는 등 원산지를 혼동 표시했다 적발됐다. 특히, 다른 장소에서 김치를 제조하고 판매는 신고한 영업장에서 한 것으로 드러났다.

광주시 소재 ‘C’ 식품제조업체는 김치, 반찬을 제조해 판매하면서 지난해 6월 이후 모든 생산 제품에 대한 자가품질검사를 하지 않았다. 김치류, 절임류, 조림류, 고춧가루 등 완제품은 3개월마다 1회 이상 자가품질검사를 실시해야 한다.

수원시 소재 ‘D’ 식품제조업체도 김치를 제조하면서 올해 5월24일 이후 자가품질검사를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식품위생법에 따르면 신고 또는 변경 신고 없이 영업하는 행위와 자가품질검사 의무를 위반할 경우 각각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원산지를 거짓 및 혼동 표시를 하는 행위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특사경 관계자는 “김장철에 김치 및 김장재료의 수입이 증가하고 있어 위생 안전 관리에 보다 많은 주의가 필요하다”며 “적발된 업소는 관련 법규에 따라 엄격히 처벌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다소비 식품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는 등 도민의 안전한 먹거리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호영 기자 | 다른기사보기 | ultra0420@naver.com
- Copyrights ⓒ 동두천연천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ttp://www.dysisa.com/main/main_news_view.php?seq=4222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URL복사

네티즌의견

의견숨기기
이름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비밀번호
제목 의견등록
내용
스팸방지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